뛰어 넘기에는 이미 너무나 무거워져 버린 마음일지라도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혹시 등 뒤에서 불어주는 바람을 기대하면서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예수님께서 하늘과 세상의 울타리를 넘어 오셨듯이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너와 나의 울타리를 넘으려고 합니다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내 마음이라는 이름으로 무심코라도 밀어내지 마시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지켜보시는 그 분을 생각하면서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무사히 내게 올 수있도록 촛불이라도 밝혀 줄 수있기를 두 손 모아봅니다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대구동남노회 노회장 권오진 목사